::: 제주관광신문 :::
편집 : 2018.5.9 수 13:44
인기검색어 : ,
   
> 뉴스 > 독자기고
     
불법 광고물로 덧그려진 제주 말고!, 그리고...
2018년 05월 09일 (수) 제주시화북동주민센터 양영훈 webmaster@jtnews.or.kr

요근래 ‘hot’한 지역을 세 지역을 꼽으라고 하면 항상 들어가 있는 곳이 바로 ‘제주’이다.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지표들은 수없이 많다. 인구 증가, 경제 상승률 등등.

도대체 왜 제주도가 이토록 주목받는 것일까? 그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자연’이라고 생각한다.

   
제주시화동주민센터 양영훈
도심에서 차를 타고 조금만 이동하다 보면 푸르른 산과 해안가를 볼 수 있는 점이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매력적인 경관 중에서도 찌푸리게 하는 한 가지가 있으니 바로 ‘불법 광고물’이다.

광고물의 본연의 목적이 정보 전달 및 홍보이기 때문에 굵은 글씨, 빨간색이나 노란색 등의 탁 튀는 색으로 이루어져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다 보니 자연경관 속에 있는 불법 광고물들이 눈에 띄는 것은 당연한 일일 것이다.

물론 자연 경관을 헤치고 눈을 피로하게 한다는 점만이 길거리를 점령하는 광고물의 부정적 효과가 아니다.

누구나 그렇게 자신의 이익을 위해 공공재인 전봇대 등에 광고물을 붙이게 된다면 정당하게 광고비를 내는 사람들에게 피해가 돌아간다.

게다가 무시할 수 없는 점이 하나 더 있으니, 바로 ‘안전 문제’이다.

예전에 매체에서도 보도된 바가 있듯이 횡단보도 양측에 붙여 있는 불법 현수막을 미처 보지 못하고 길을 건너다가 그 줄에 걸려 넘어져 다친 사례도 존재한다.

이 여러 가지 이유들을 다 읽은 분들이라면 불법 광고물 정비에 감히 반대할 수 없을 것이다.

광고물을 걷어내고 자연 경관 그대로의 제주를 되찾기 위해서, 그리고 안전사고를 대비하는 불법 광고물 정비에 약소하지만 조금이나마 이 기고가 도움이 되길 바란다.

아울러 올해 치루는 전국동시지방선거인 6월 13일이 다가오는 만큼 선전 등의 불법 광고물이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되는데, 부디 성숙한 민주시민으로서의 마음가짐으로 선전들로 덧그려진 풍경을 보지 않았으면 한다.

제주시화북동주민센터 양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건/사고
자치경찰, 산지관리법위반 혐의 김모씨...
자치경찰, 수학여행단 이용...불법영...
한라수목원 산림 무차별 훼손 1명 구...
자치경찰단, 산림 훼손 50대 구속영...
자치경찰, 산림훼손 2명 구속영장 신...
제주시 삼도이동 202-4 번지 3층 | 전화:(064)748-2201,2102 | 팩스:(064)748-2103
인터넷신문 등록 제주 아-01010호 | 등록일 2007년 1월 15일 발행인,편집인 강 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 삼
Copyright 2005 제주관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tnew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