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관광신문 :::
편집 : 2018.12.7 금 13:15
인기검색어 : ,
   
> 뉴스 > 6.13지방선거
     
원희룡, 부동산개발위주의 중국자본투자 유치는...
2018년 05월 08일 (화) 제이티뉴스 webmaster@jtnews.or.kr

“제주도지사가 외자유치의 개념을 모르는 것 같다.

외자유치는 산업자본을 들여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것이지, 땅을 팔아먹자는 게 아니다.”

위 말은 작가 조정래 씨가 우근민 전 제주도지사를 비판하면서 한 말이다.

문대림 예비후보는 어제 대변인 논평을 통해 2011년 당시 제주는 투자유치가 절실한 상황이었고, 도의회 의장으로서 외국자본 유치에 일조하기 위하여 동분서주한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고 했다.

문 후보도 투자유치의 개념을 모르고 있는 것 같다.

투자유치는 땅을 팔아먹자는 것이 아니다.

헬스케어타운을 투자한 녹지그룹은 중국 상하이에 본사를 둔 중국내 분양면적 1위의 부동산개발 기업이다.

이러한 녹지그룹의 회장을 만나서 대규모 개발행위를 권유하고, 이후 용적률 상향조정을 요구하는 녹지그룹 측에 제도개선까지 약속한 것이 투자유치라고 한다면 문 후보에게 헬스케어타운으로 인하여 지역경제가 얼마나 활성화 되었는지 묻고 싶다.

헬스케어타운은 중국 정부가 해외 송금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면서 공사비 지급이 지연되었고 녹지그룹의 요청으로 공사가 상당기간 중지되어 있었다. 사업의 진행이 중국 정부의 의지에 좌지우지 되는 상황이다.

이는 문 후보가 녹지그룹이 중국의 공기업임을 간과하여 외국자본 특히 부동산개발자본 유치에 동분서주한 결과이다.

또한 문 후보는 헬스케어타운에 부동산개발회사 자본 유치에 자신이 결정적인 기여를 스스로 인정하고 있음에도, 헬스케어타운에 헬스가 없이 타운만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우 전 지사 시절 JDC와 녹지그룹은 녹지그룹 총회장과 당시 문대림 도의장의 심야면담 직후인 2011년 12월 3단계에 걸쳐 사업을 추진하기로 협약을 체결했고 1단계는 휴양콘도(숙박시설)로 애시 당초 분양형 휴양콘도가 개발행위의 주된 목표이었던 것이다.

결국 헬스케어타운에 헬스가 없게 된 것은 우근민 전 도정과 문 후보의 무분별한 부동산 개발 투자유치에 따른 것이다.

실제로 문 예비후보는 2011년 10월 상해 출장보고서를 통해 “이와 같은 부동산 개발 기업의 투자가 성사되면, 중국인 관광객이 특급호텔을 선호하고 제주 지역 호텔객실의 수용한계를 해소시킬 수 있어, 중국인 관광객 유치는 물론 지역경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됨.”이라고 적시해놓았다.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투자유치는 필요하다. 하지만 문 후보가 이야기 하는 투자유치는 조정래 작가의 말대로 땅을 팔아먹는 것과 다르지 않다.

 

제이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건/사고
자치경찰, 산지관리법위반 혐의 김모씨...
자치경찰, 수학여행단 이용...불법영...
한라수목원 산림 무차별 훼손 1명 구...
자치경찰단, 산림 훼손 50대 구속영...
자치경찰, 산림훼손 2명 구속영장 신...
제주시 삼도이동 202-4 번지 3층 | 전화:(064)748-2201,2102 | 팩스:(064)748-2103
인터넷신문 등록 제주 아-01010호 | 등록일 2007년 1월 15일 발행인,편집인 강 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 삼
Copyright 2005 제주관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tnew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