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관광신문 :::
편집 : 2018.4.18 수 15:29
인기검색어 : ,
   
> 뉴스 > 6.13지방선거
     
원릐룡지사의 '바른미래당 탈당' 셈범은 '덧셈일까' 아니면 '뺄셈일까'?...
2018년 04월 11일 (수) 강삼 편집국장 webmaster@jtnews.or.kr

원희룡지사의 10일 바른미래당 탈당에 대해 도민여론이 분분하다.

한켠에서는 제주지사 후보와 관련 구태어 '당이 필요하냐'라는 의견이 있은 반면 또다른 여론은 '대한민국 수재로 꼽히지만 덧셈과 뺄셈에는 서툰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았다.

이러한 와중에 바른미래당측은 오히려 잘됐다는 듯이 '원희룡은 갈대정치인'이라고 비하하는 가운데 '새로운 지사후보'가 거명이 되고 있다.

표를 깎아먹는 지사후보를 하나 더 만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제주지사는 당과 관계없다'는 도민들은 전통적으로 괸당선거에 치우지는 경향이 있는 도민층이다.

이들은 '제주도는 무소속이 강세지역'임을 강조한다.

'제주도'라는 동네선거에 '당의 영향력이 크지않다'고 말들을 한다.

반면 '덧셈과 뺄셈에 서투르다'라고 말하는 도민들은 '지금 바른미래당을 탈당, 무소속 출마를 한 들 달라질 것이 무엇이 있겠느냐'는 층이다.

제주에서의 인기도에서 미미할 정도의 바른미래당 후보지만 '탈당 후의 여론을 잘못이해 하고 있다'는 지적.

특히 자유한국당을 탈당, 요린스런 중앙에서의 기자회견으로 현재의 바른미래당 전신인 바른정당으로 들어간 전력이 있는 원지사에게 또 탈당이 가져오는 부담은 그만큼 큰 것이기에 더욱 그렇다는 시각이다.

여론의 지지가 미미할 수록 끝까지 '당을 지키며' 후보에서 일관성을 지키면 오히려 기존지지층에 더해 덧셈이 되면 됐지,더이상 빠져나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그런데 10일 탈당회견으로 '탈당'을 공식화 한데 대해 도민들은 '원지사는 스스로 지지층 확장성에 한계를 그어 버린 결과를 빚었다'고 입들을 모으고 있다.

물론 기존지지층의 부동성은 확실히 했다고 해도, '지지층 확정성에서는 실패했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그런데다 미미한 지지세력이지만 제주에 존재하는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등을 돌릴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는 것.

10일 원지사가 탈당기자회견을 하는 시간 바른미래당 하태경의원은 원지사를 겨냥 '나도 지역구에서 바른미래당 소속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유권자가 많다'며 "이렇게 되면 원지사는 갈대정치인으로 불릴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따라서 '덧셈과 뺄셈'을 말하는 도민들은 "가만히 있으면 좋았을 것을 괜히 탈당해 갈대정치인이라는 말을 듣고 있다"고 안타까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출생입사(出生入死)'를 말하고 있다.

"몸을 움직이지 말고 그대로 있으면 그곳이 살 곳인데 괜히 몸을 움직여 그 살 곳을 나와 죽을 곳으로 들어간다"는 노자의 말.

특히 '덧셈과 뺄셈을 모른다'고 말하는 도민들은 '제주도는 무소속이 깅세'라는 말에도 설득력이 없다고 하고있다.

'이당 저당 해도 괸당'이라는 말은 그만큼 그 동네에서 살붙이며 함께 울고 웃은 세월의 두터움에 바례한다는 말이다.

'제주지사는 무소속이 강세'라는 말은 특정 후보의 지역사정과 사람들의 앎의 정도에 따르는 '말'일 뿐이다.

'어느집 숫가락이 멏개라는' 앎의 무게에 따른 말이 '무소속 강세'라는 말이라는 것이다.

선거는 조직이고 바람이다.

특히 제주지사 선거'는 다른지역과는 확연히 다르다.

지연과 학연, 혈연등이 함께 엉클어진 물막아진 '섬'속에서의 선거라서 그렇다.

다른 광역자치단체장 선거와는 '민심'측정에서 확연히 그 '마음'이 드러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과거 '식게집 지사'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도민들과 얼마나 살갑게 살며 울고 웃었느냐의 무게가 '무소속 강세'라는 말에 부합이 된다.

원희룡 지사가 그만만 세월을 제주도민과 살붙여 살았는가?

여기에도 셈이 잘못된 것 같다.

2개월 남짖한 선거에서 승리를 하려면 지금 부터라도 '셈법'을 잘 헤아려야 할 것 같다.
 
10일 탈당회견에서 말했듯이 "저 자신부터 철저하게 거듭나 민생과 통합의 정치의 길로 매진하겠다.오랜 고뇌 끝에 오늘 바른미래당을 떠난다. 정치를 시작하면서 가졌던 개혁정치의 뜻을 현재의 정당구조에서는 실현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한 말.

"현재의 특정 정당에 매이지 않고, 당파적인 진영의 울타리도 뛰어넘어 제주도민의 더 나은 삶과 제주도의 더 밝은 미래에 집중해 도민들로부터 신뢰받는 민생정치에 매진하겠다"고 한 그 말.

"저 자신부터 철저히 거듭나겠다. 국민의 삶 속으로, 제주도민의 삶 속으로 더 깊이 들어가겠다"고 한 말에 이른 원지사의 "저 자신 자만함으로 스스로 자신의 틀속에 갇힌 것은 없는지 철저히 돌아보고, 변화하겠다"는 말을 새삼 바라보며 '현재의 위치'를 정확히 파악, 셈범을 냉철하게 헤아리길 바란다.

원 지사는 마지막 "진정한 민생과 통합의 정치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강삼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건/사고
자치경찰, 산지관리법위반 혐의 김모씨...
자치경찰, 수학여행단 이용...불법영...
한라수목원 산림 무차별 훼손 1명 구...
자치경찰단, 산림 훼손 50대 구속영...
자치경찰, 산림훼손 2명 구속영장 신...
제주시 삼도이동 202-4 번지 3층 | 전화:(064)748-2201,2102 | 팩스:(064)748-2103
인터넷신문 등록 제주 아-01010호 | 등록일 2007년 1월 15일 발행인,편집인 강 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 삼
Copyright 2005 제주관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tnew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