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관광신문 :::
편집 : 2018.9.21 금 14:38
인기검색어 : ,
   
> 뉴스 > 종합
     
세계유산본부 자생식물 유전자보호 보전원 건립
2018년 04월 10일 (화) 제이티뉴스 webmaster@jtnews.or.kr

세계유산본부 한라산연구부(부장 조인숙)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한라수목원 광이오름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자생식물 유전자원보호 및 오름경관 개선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한라수목원 광이오름(총16ha)은 아픈 역사가 새겨진 일제 진지동굴(13개소)이 있고 해송림 위주이나 왕벚나무, 단풍, 동백 등 다양한 수종이 자라고 있으며 산책 및 운동코스로 이용도가 높은 장소이다.

   
보전원 조성 첫해인 올해에는 오는 11일 지역공동체인 한라수목원 생태보전회(회장 김세훈)와 한라산연구부 직원이 함께 왕벚나무 300본 및 산철쭉 500본을 심는 행사를 가진다.

이번 나무심기 행사를 계기로 앞으로 보전림 조성․관리에 지역자생단체 등의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 기반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제주자생식물 보전원은 조직 배양해 증식한 왕벚나무를 비롯, 한라산 자생 털진달래, 산철쭉, 구상나무 등 종자를 채취해 생산한 묘목 5,000여 본을 연차적으로 식재, 자연학습, 힐링쉼터 등 다양한 효과가 발휘 되도록 조성한다.

한라수목원 조성 당시에 왕벚나무 식재구간은 수목원 입구에서 부터 광이오름 입구까지 총 1km를 심어 봄철이 되면 벚꽃을 볼 수 있는 명소로 알려져 있고 앞으로 광이오름 탐방로구간 1.2km를 신규로 연결하면 오름에서도 온통 하얀 물결의 벚꽃을 색다른 분위기로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양묘중인 올벚나무 등 제주지역에 자생하는 벚나무류 전 수종을 단계적으로 식재해 한 곳에서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광이오름 식재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덩굴류, 억새, 잡관목 등 임지 정비를 실시하여 식재수종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한 다음에 연차적으로 화목류 및 야생화도 자생수종 위주로 심고 또한 조성지에 자생하고 있는 산딸기류, 인동, 찔레 등 기존 식물자원도 잘 가꾸어 오름에서 계절에 따라 꽃의 아름다운 변화를 감상할 수 있도록 조성한다.

조인숙 한라산연구부장은“천혜의 유산이자 제주의 자랑인 오름(광이오름)을 수목 유전자원 수집·증식·보존·관리 및 연구하는 부서에서 생태환경과 주변 경관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체계적으로 관리하게 되면 자생식물 보전 및 오름경관 창출 등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모델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이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건/사고
자치경찰, 산지관리법위반 혐의 김모씨...
자치경찰, 수학여행단 이용...불법영...
한라수목원 산림 무차별 훼손 1명 구...
자치경찰단, 산림 훼손 50대 구속영...
자치경찰, 산림훼손 2명 구속영장 신...
제주시 삼도이동 202-4 번지 3층 | 전화:(064)748-2201,2102 | 팩스:(064)748-2103
인터넷신문 등록 제주 아-01010호 | 등록일 2007년 1월 15일 발행인,편집인 강 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 삼
Copyright 2005 제주관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tnew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