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관광신문 :::
편집 : 2018.4.18 수 15:29
인기검색어 : ,
   
> 뉴스 > 종합
     
<초점>비닐등 재활생활쓰레기 "제주지사 후보들 강한의지 변심말 것" 거듭촉구
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 제안서 각 후보들에게 전당 "부디 공약지켜라'
2018년 04월 09일 (월) 제이티뉴스 webmaster@jtnews.or.kr
 
 
 

생활쓰레기 문제가 제주지사 선거이슈로 옯겨 붙을 전망이다.

9일 제주환경및 사회단체들이 동시에 “부디 생활쓰레기 문제 해결에 강한 의지를 새 도정이 보여주길 기대한다.”는 정책실현을 해야 할 것이라는 제안서를 출마후보자들에게 전달됐다.

이날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YMCA, 제주YWCA 등 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공동대표 문상빈, 고미연, 송규진)는 “6.13 지방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들에게 제안한 생활쓰레기감량을 위한 1회용품 사용제한 정책에 대해 대부분의 후보들이 정책제안에 공감하고 향후 폐기물관리정책에 반영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며 정책실현을 당부했다.

이 정책제안에 예비후보들은 △유통매장 및 소매점 비닐봉투 제공금지 △ 1회용 플라스틱컵 제공금지 및 재활용 가능한 단일 재질 종이컵의 제공 △ 1회용 플라스틱 사용 전면금지를 위한 중장기 로드맵구성 등에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들은 제주도특별법 개정을 통해 ‘자원의 절약 및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의 일부권한을 제주도로 이양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에도 대부분 후보들이 동의를 표했다"고 말했다.

예비후보별로는 고은영, 김우남, 문대림 후보가 제주도특별법 개정을 포함한 해당 정책제안에 대해 동의하며, 적극 반영을 약속했다.

"김방훈 예비후보는 수차례 답변을 요청했으나 답변이 없었다"는 설명이다.

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는 “대부분의 예비후보 진영에서 이번 정책제안에 공감하고 동의해 준 것은 그만큼 제주의 생활쓰레기 문제개선에 새로운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점에 깊이 공감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1회용품이 생활쓰레기 증가에 미치는 악영향과 환경적 과부하를 각 예비후보 진영이 분명하게 인지하고 있음을 확인시켜 줬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다가 오는 6.13 지방선거 이후 새롭게 출범하는 민선 7기 제주도정에서는 1회용품 사용제한을 위한 정책을 제대로 펼쳐나가야 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제주도 생활환경의 질을 개선하고 자원순환 제주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새 도정은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제이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건/사고
자치경찰, 산지관리법위반 혐의 김모씨...
자치경찰, 수학여행단 이용...불법영...
한라수목원 산림 무차별 훼손 1명 구...
자치경찰단, 산림 훼손 50대 구속영...
자치경찰, 산림훼손 2명 구속영장 신...
제주시 삼도이동 202-4 번지 3층 | 전화:(064)748-2201,2102 | 팩스:(064)748-2103
인터넷신문 등록 제주 아-01010호 | 등록일 2007년 1월 15일 발행인,편집인 강 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 삼
Copyright 2005 제주관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tnew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