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관광신문 :::
편집 : 2018.12.7 금 13:15
인기검색어 : ,
   
> 뉴스 > 종합
     
제주신화월드 레그토랑 "濟州膳제주선'- 르 쉬느아(Le Chinois)'오픈
2018년 02월 19일 (월) 제이티뉴스 webmaster@jtnews.or.kr
제주신화월드 메리어트 리조트관이 파인다이닝 레스토랑 ‘濟州膳제주선’과 르 쉬느아(Le Chinois)’를 오픈하며 이제껏 제주에서 만날 수 없었던 새로운 미식의 세계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식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인 濟州膳제주선과 중식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인 르 쉬느아의 메뉴는 한식과 중식의 정통성을 살리면서 제주 식재료를 최대한 이용한 것이 특징이다. 제주 흑돼지, 보들결 한우, 모슬포 방어, 금태, 활전복 등 제주 각 지역 특산물을 메인 식재료로 사용해 제주 자연의 맛과 정통 테크닉을 이용한 파인다이닝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또한 제주 명인 고소리술과 같은 제주 토속주 및 국내 장인들이 빚은 전통주와 귀주 마오타이 및 오량액 등 한식과 중식과 최고의 조화를 이루는 명주와 함께 맛볼 수 있다.

濟州膳제주선 대표메뉴 중 하나인 ‘제주 보들결 한우 왕갈비 전골 정식’은 제주 보틀결 한우 갈비를 이용한 맑고 담백한 육수에 궁중요리 신선로 모양으로 각종전과 제철 야채를 담아냈다. ‘濟州膳제주선 물회 비빔면’은 濟州膳제주선 만의 특별한 육수와 메밀함량을 극대화한 메밀면에 싱싱한 제철 방어 회무침을 곁들인 물회 비빔면이며, ‘제주 금태구이 정식’은 제주도 별미 생선 금태의 부드러운 살과 濟州膳제주선 특제 유자간장 소스향의 조화가 일품인 한상차림으로 제주 푸른콩으로 만든 된장찌개가 함께 제공된다.

한편 계절별 최고의 음식을 제공하기 위해 계절마다 메뉴를 바꿔 제공하며 현재 메뉴는 3월 18일까지 유지된다. 춘분인 3월 19일부터는 봄 제철 재료를 활용한 새로운 메뉴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김치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濟州膳제주선의 김병은 쉐프는 한식당 濟州膳제주선에서 제공하는 모든 김치를 직접 담근다. 특선 에피타이저 배 보쌈 김치는 꼭 한 번 맛봐야 할 메뉴다.

르 쉬느아에서는 세계적인 중식 셰프이자 제주신화월드 중식 총괄셰프 알란 찬 웨이 룬(Alan Chan Wai Lun, 陳偉倫)이 30년 조리 노하우를 담은 정통 중식의 진수를 만날 수 있다. 중국 본토의 맛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오픈 키친 앞에서 웍에서 뿜어져 나오는 열기를 느끼며 생동감 있는 정통 중식을 즐길 수 있다.

르 쉬느아 대표메뉴인 ‘매콤한 새우 돼지고기 딤섬’ 은 제주 흑돼지와 새우, 부추에 중국식 간장 씨앙추, 고추, 고수풀을 넣어 딤섬의 맛을 한층 더 깊게 만들었다. ‘허니 숯불 돼지 바베큐’은 숯불에 구운 스페인 흑돼지 새끼에 매괴로주(장미향 고량주)를 이용해 직접 만든 허니 차슈 소스가 특별함을 더한다. ‘활전복과 블랙페퍼소스’은 제주도를 대표하는 해산물인 활전복 중 가장 신선한 것만 골라 사용하는 것이 특징으로 흑후추 소스가 중식의 묘미를 장식한다.

제주신화월드 메리어트 리조트관 지하 1층에 위치한 濟州膳제주선(매주 월요일 휴무)의 운영시간은 오후 6시부터 10시이며 르 쉬느아의 운영시간은 점심은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2시 30분, 저녁은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로 연중무휴다. 예약 및 문의는 064-908-1640와 064-908-1240로 하면 된다.

 

제이티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건/사고
자치경찰, 산지관리법위반 혐의 김모씨...
자치경찰, 수학여행단 이용...불법영...
한라수목원 산림 무차별 훼손 1명 구...
자치경찰단, 산림 훼손 50대 구속영...
자치경찰, 산림훼손 2명 구속영장 신...
제주시 삼도이동 202-4 번지 3층 | 전화:(064)748-2201,2102 | 팩스:(064)748-2103
인터넷신문 등록 제주 아-01010호 | 등록일 2007년 1월 15일 발행인,편집인 강 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 삼
Copyright 2005 제주관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tnew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