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관광신문 :::
편집 : 2018.5.9 수 13:44
인기검색어 : ,
   
> 뉴스 > 종합
     
<포커스>'양돈장 악취문제' 어떻게 풀어야 할 것인가? 새해벽두 현안대두
19일 도 축정당국 발표 한립읍 상명리 가축분뇨 무단배출
2018년 02월 19일 (월) 강삼 편집국장 webmaster@jtnews.or.kr

   

새해벽두부터 제주의 현안으로 가축분뇨 무단배출 사건이 떠 올랐다.

지역은 도내에서 가장 양돈장 가축분뇨 문제가 심각한 한림읍에서 발생했다.

19일 도 축정당국은 한림읍 상명리 가축분뇨 무단배출로 인근 지하수 환경기준이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나 는 충격적 발표를 해 주목을 끌고  있다. 

이에따라 도민들은 제주도가 마련한 ‘악취관리지역 지정’을 시급히 시행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도는 이날 상명리 가축분뇨 무단배출에 따른 인근지역 지하수 오염실태 조사결과 및 오염도가 높은 지하수 관정에 대한 양수·배출 시험 결과를 발표, 새해벽두 부터 현안으로 끌어 올렸다.

이날 도는 이같은 가축분뇨 무단배출 사실을 적시하는 이유로 인근지역 지하수 관정 14개소를 지난해 8월-12월까지 강우 전·후 수질시료 등 총 430건에 대한 지하수 수질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된 바에 따르면 오염지표 항목 중 질산성질소 농도가 환경정책기본법에 따른 지하수 환경기준(10mg/L이하)초과관정이 9개소로 조사됐다는 것이다.

관정에 따라 다소의 차이는 있으나 일부 관정의 경우 수질시료 채수 시점에 따라 수질변화가 매우 크게 나타나고 있다는 것.

특히 질산성질소 농도가 생활용수 수질기준(20mg/L)을 초과하는 것으로 조사됐는 데 전반적으로 조사직후질산성질소 농도가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오염도가 특히 높게 조사된 2개 관정에 대한 양수·배출 시험결과 양수 초기에는 생활용수 수질기준(20mg/L)을 초과하던 질산성질소 농도가 양수·배출이 지속됨에 따라 점차 낮아져 약 12mg/L 수준까지 수질이 개선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으나 양수·배출을 중단하고 일정시간 경과 후 다시 재개할 경우 초기 배출수오염농도가 다시 증가하는 상태를 보이고 있어 문제가 점차 심각해 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지하수 오염범위및 대수층별 수질오염 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가축분뇨 무단배출 하류 약 200m지점시행중인 조사·관측정 착정과정에서 회수된 시추코어(심도 21m 구간)에서도 가축분뇨의 유입흔적이 확인되고 있어 가축분뇨의 유출범위가 하류지역까지 확대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지금까지의 조사결과를 종합해 볼 때, 지층에 침적되어 있는 가축분뇨가 강우시 빗물과 함께 투수성 지층이나 지하수 관정의 케이싱 외벽을 따라 심부 지하수로 유입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오염된 지하수를 단기간 내에 인위적 개선은 한계가 있고, 자연정화에 의한 수질회복에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하고 “가축분뇨 배출시설에 대한 사전 관리 강화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3개소에 대한 시추조사가 마무리되면 지하수 수질전용관측공으로 전환해 상시 수질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도가 악취관리지역 지정을 위한 의견을 수렴 받는 과정에서 정작 축산분뇨 처리문제를 야기하고 악취를 발생한 당사자인 양돈업계가 집단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도가 접수받았다는 서면 의견서 479건 중 99%인 479건이 양돈농협을 비롯한 양돈업계에서 3일간 집중적으로 제출한 반대 의견서인 것으로 나타났다.

양돈업계는 지난달 말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한 데 이어 행정절차의 하자를 다투는 행정소송에 나설 준비까지 하고 있어 앞으로 더욱 가축분뇨 처리문제는 심각해 질 전망이다.

지난해 악취 기준을 초과한 96개 양돈장에 대한 악취관리지역 고시를 유예해 달라는 것이며 지난해 말 제주도의 양돈악취 실태조사에서 양돈장 101곳 가운데 97%가 악취 기준을 초과했고 최고 300배를 넘어선 곳도 있을 정도로 심각하다.

양돈장 인근 집단민원도 2014년 306건에서 2016년 666건으로 2년 새 갑절 이상 늘었다.

강삼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건/사고
자치경찰, 산지관리법위반 혐의 김모씨...
자치경찰, 수학여행단 이용...불법영...
한라수목원 산림 무차별 훼손 1명 구...
자치경찰단, 산림 훼손 50대 구속영...
자치경찰, 산림훼손 2명 구속영장 신...
제주시 삼도이동 202-4 번지 3층 | 전화:(064)748-2201,2102 | 팩스:(064)748-2103
인터넷신문 등록 제주 아-01010호 | 등록일 2007년 1월 15일 발행인,편집인 강 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 삼
Copyright 2005 제주관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tnew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