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관광신문 :::
편집 : 2018.12.7 금 13:15
인기검색어 : ,
   
> 뉴스 > 종합
     
<초점>제주해안 해양쓰레기 국내산 프라스틱...어패류 오염 위협 '심각' 주장
제주환경운동연합 17일 해양쓰레기 수거분석결과 다음 '스티로폼'
2018년 01월 17일 (수) 강삼 편집국장 webmaster@jtnews.or.kr

제주지역 쓰레기중 가장 심각한 물질이 플라스틱 쓰레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론을 제주환경운동엽합(공동대표 김민선 문상빈)17일 제주환경운동연합(공동대표 김민선·문상빈)이 조사한 결과이다.

17일 제주환경운동연합과 제주자원순환사회연대는 공동으로 김녕리 해안및 사계리 해안을 조사한 결과에서 나타났다.

이날 발표된 두기관의 조사셜과 수거된 2,474개의 해양쓰레기 중 플라스틱의 비중이 전체의 47.2%(1,168개)라는 것이다.

이어 나타난 것이 외국기인으로 쓰레기 량은 419개로 16.9%, 다음이 스티로폼로 14.3%(355개)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배출된 플라스틱쓰레기의 경우 수거된 쓰레기의 상당부분이 페트병류이며, 이외의 비닐류 등의 생활계 폐기물이 많았다는 분석인데 특히 어업관련 쓰레기도 많은 양이 수거,  어업관련 쓰레기가 주목을 글고 있다고 밝히고 잇다.

어업관련 쓰레기는 주로 부표와 어구, 밧줄등이며 다음으로 많이 수거된 외국기인쓰레기의 절반 이상은 플라스틱 페트병이다.

외국기인쓰레기는 대체로 중국에서 기인한 쓰레기라는 것이 환경연합의 분석이다.

 일본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지역, 남태평양에서 발생한 쓰레기도 일부 포함돼 있다.

 스티로폼의 경우 대부분 쓰레기가 어업관련 쓰레기, 특히 남해안 등 양식어업에서 발생한 것으로 제주환경운동연합은 추정하고 있다.

이날 발표와 함께 제주환경연합은 “이번 조사결과 해양오염의주범으로 지목되는 플라스틱이 제주해양쓰레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돼 그만큼 제주연안이 플라스틱쓰레기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플라스틱쓰레기의 경우 마모되고 파손되는 과정에서 잘게 부서져 미세플라스틱으로 변하기 때문이라고 그 위험성을 설명하고 있다.

따라서 미세플라스틱은 오염물질을 빨아들이기는 하나 그 자체가 유기화합물이기 때문에 유독한 것으로 미세플라스틱은 해양생물에게 섭취될 경우 결국 이를 섭취한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원인으로 우려 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미세플라스틱외 밧줄, 낚시줄, 그물, 각종 포획용 어구들은 직접적으로 해양생물 생육을 위태롭게 할 뿐만 아니라 멸종위기 해양생물군에게 큰 위협으로 작용 할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로 대부분 외국기인쓰레기가 중국동부해안에서 해류를 타고 제주해역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환경운동연합은 밝히고 있다.

조사결과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대응이 절대적으로 요구되고 있다고 지적한 환경운동연합은 특히 “플라스틱쓰레기 대부분이 도내에서 발생할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연안활동 시 쓰레기 리는 행위가 없도록 계도와 교육등 예방책과 더불어 여름철 해양활동이 집중되는 시기에 철저한 관리감독과 단속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어선뿐 아니라 시객 등에 대해서도 쓰레기를 되가져갈 수 있도록 철저한 계도와 단속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결과를 발표하면서 환경운동연합은 "도 당국이 쓰레기문제에 대해 필요한 정책과 대안을 빠르게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하고 “중앙정부와 협의, 예산지원 등을 통해 해양쓰레기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데이터는 해양쓰레기통합정보시스템(www.malic.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강삼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건/사고
자치경찰, 산지관리법위반 혐의 김모씨...
자치경찰, 수학여행단 이용...불법영...
한라수목원 산림 무차별 훼손 1명 구...
자치경찰단, 산림 훼손 50대 구속영...
자치경찰, 산림훼손 2명 구속영장 신...
제주시 삼도이동 202-4 번지 3층 | 전화:(064)748-2201,2102 | 팩스:(064)748-2103
인터넷신문 등록 제주 아-01010호 | 등록일 2007년 1월 15일 발행인,편집인 강 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 삼
Copyright 2005 제주관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tnews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