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2 수 14:16
인기검색어 : ,
   
> 뉴스 > 종합
     
<초점>돌아 올 중국단체관광객 앞서 도 관광지단속 강도 '이번은 다를 것'
11월 도-행정시-자치경찰-관광협회 합동단속팀 구성 무자격가이드 무등록여행사등 특별단속 '강력의지'
2017년 11월 09일 (목) 강삼 편집국장 webmaster@jtnews.or.kr

제주특별자치도 관광댱국이 한-중관계 개선에 따른 중국단테관광객 입도에 앞서 관광지 질서확림과 건전관광을 위해 강력한 단속에 나 설 방침이다.

9일 도는 11월부터 도, 행정시, 자치경찰, 제주관광협회와 합동단속팀을 구성하고, 주요 관광지를 중심으로 특별단속에 나서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무자격가이드, 무등록여행업, 자가용 유상운송행위 등에 대한 합동단속을 강력히 추진할 계획이다.

당국은 이번 단속을 통해, 무자격가이드를 고용한 업체에게는 행정처분을 하고 무자격가이드에게는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한편 관광종사원 자격증을 다른 사람에게 대여한 경우에는 그 자격을 취소할 계획이다.

도에서는 지난해 8월에 관광진흥법이 개정되면서 무자격 가이드에 대한 처벌 조항이 신설됨에 따라 올해 총 21건(무자격가이드 8명, 무등록 여행업 13건-9.30일 현재)을 적발하고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단행했다.

어느때 보다 건전관광 분위기 조성을 위해 강력한 단속의지를 보이고 있는 관광당국은 무자격가이드 고용에 따른 부작용으로 ① 무리한 쇼핑 요구로 인한 제주관광 만족도 저하, ② 제주의 역사ㆍ문화 등 관광 정보 왜곡, ③ 여행사로부터의 불리한 처우 수용으로 전체적인 관광통역안내사들의 근무환경 하향평준화 등을 내세웠다.

이번 단속은 종전의 단체관광객 위주의 단속에서 가족단위 방문객 등 개별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무자격 가이드에 대한 단속도 병행 실시할 방침이다.

무등록여행업인 경우에는 관광진흥법에 따라 의법조치 등 강력히 조치를 취하는 한편, 면허 또는 등록을 않고 자가용이나 사업용 자동차를 빌린 후 유상 운송하는 행위 등에 대하여도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 따라 형사처벌도 계획하고 있다.

도 이승찬 관광국장은 "일부 외국인 무자격가이드가 과태료 등 금전적 제재를 두려워하지 않고 무자격가이드 행위를 할 경우에는 그 불법행위를 강력히 제재하기 위하여 법무부(출입국관리사무소)에 입국거부 등을 요청도 병행하고, 미신고 숙박업소 및 농어촌민박에 대해서는 공중위생관리법 등 관련 규정에 따라 의법조치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삼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건/사고
자치경찰, 산지관리법위반 혐의 김모씨...
자치경찰, 수학여행단 이용...불법영...
한라수목원 산림 무차별 훼손 1명 구...
자치경찰단, 산림 훼손 50대 구속영...
자치경찰, 산림훼손 2명 구속영장 신...
제주시 삼도이동 202-4 번지 3층 | 전화:(064)748-2201,2102 | 팩스:(064)748-2103
인터넷신문 등록 제주 아-01010호 | 등록일 2007년 1월 15일 발행인,편집인 강 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 삼
Copyright 2005 제주관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tnews.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