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2 수 14:16
인기검색어 : ,
   
> 뉴스 > 종합
     
(주말화제)제2공항 11월기본계획 발표 언급 원희룡지사에 "양치기 소년"
제2공항반대도민생동 성명발표 '지난 30일 서귀포시 포럼발언'에 '도민 속이고 있다' 비판
2017년 11월 03일 (금) 강삼 편집국장 webmaster@jtnews.or.kr

원희룡지사의 '제2공항 기본계획 11월 발주'방언에 대해 제주 제2공항 반대 도민행동은 “원희룡지사는 세상(世上)을 어지럽히고 백성(百姓)을 속이는 혹세무민(惑世誣民)정치를 하고 있다"며 "당장 그만두라”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지난달 30일 ‘2017 서귀포시 포럼’에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이 11월 달에 발주할 이라는 발언은 허위로 밝혀졌다"고 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은 2일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도민행동은  “지난달 30일 열린 ‘2017 서귀포시 포럼’ 강연에서 원희룡지사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며 “원 지사는 이날 ‘국토교통부가 내부적으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11월에 발주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성명은 이어 “언론사 취재와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의 확인결과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원희룡 지사가 왜 그런 말을 했는지 배경을 잘 모르겠다는 반응을 내보였다”고 밝혔다.

성명은 “특히 11월 중 기본계획수립 용역 발주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물리적으로 가능하지만 추진할 여건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답변을 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국토부특의 답변은 "반대하는 주민들과의 소통이 우선돼야 한다는 것"이다라고 밝힌 도민행동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희룡 지사는 확인되지 않은 ‘설’을 유포하고 나선 것"이라고 비난했다.

성명은 “결국 제주도지사가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을 공식석상에서 유포한 것”이라며 “도민의 민의를 대표하는 도지사가 과연 할 수 있는 일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하고  “원희룡 지사는 해당 발언의 배경과 근거를 제시해야만 한다"고 못을 박았다.

"만약 그렇지 못한다면 이는 도민사회를 농락하는 일이라고 밖에는 설명할 길이 없다”고 말한 성명은 “이번 행동에 대해서 분명한 해명이 있어야만 한다. 만약 그렇지 못할시 정치적 책임을 져야만 할 것”이라고 말하고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혹세무민’하는 정치를 그만두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성명은 "우리는 양치기 소년이라는 이솝 우화를 잘 알고 있다"면서 "도민사회는 이 처럼 행정을 믿고 있는 도민들에게도 이런 양치기 소년과 같은 행동을 보이고 있는 제주도정이 진정한 제주도민을 위한 도정인지 의문스럽다"는 비판했다.

강삼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사건/사고
자치경찰, 산지관리법위반 혐의 김모씨...
자치경찰, 수학여행단 이용...불법영...
한라수목원 산림 무차별 훼손 1명 구...
자치경찰단, 산림 훼손 50대 구속영...
자치경찰, 산림훼손 2명 구속영장 신...
제주시 삼도이동 202-4 번지 3층 | 전화:(064)748-2201,2102 | 팩스:(064)748-2103
인터넷신문 등록 제주 아-01010호 | 등록일 2007년 1월 15일 발행인,편집인 강 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 삼
Copyright 2005 제주관광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tnews.or.kr